대전일보 로고

팝페라 가수 이사벨, 전 청와대 관료와 결혼

2020-12-01기사 편집 2020-12-01 09:30:59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팝페라 가수 이사벨 [빌리버스 제공]

팝페라 가수 이사벨(본명 조우정)이 전 청와대 관료 출신인 신랑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소속사 빌리버스는 1일 "이사벨이 결혼한다. 행복한 결혼 생활을 위해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신랑은 청와대에서 정책 홍보를 맡았던 이 모 씨로 현재 국방부에서 일하고 있다.

이사벨이 청와대에서 초청 공연을 하게 돼 처음 만났고 이후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두 사람은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힌 뒤 가족과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이사벨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오페라단 프리마돈나 출신으로 2013년 MBC TV 드라마 '구가의 서' OST 곡 '마이 에덴'(My Eden)을 불러 주목받았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의 공연 디지털 다큐 팝페라 공연 '나의 아리랑 part 1. 청년 김대건'의 공연 기획 및 제작자, 주연으로 활약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