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중기부 사태에 인색한 국민의힘 지도부

2020-11-30기사 편집 2020-11-30 18:14:3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를 대전에 존치시키기 위해 민주당 대전시당이 정부세종청사 앞 천막농성이라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어제 현장 출정식 행사에는 지역 여권 정치인들은 물론 같은 당 소속인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자치구 구청장들도 대거 동참했다. 시민단체에서는 대전사랑시민협의회 한재득 대표가 모습을 나타냈다. 민주당 시당 입장에서 천막농성은 쉽지 않은 결심이었다고 봐야 한다. 일단 천막농성에 돌입한 이상 빈손으로는 천막을 거둔다는 것은 쉽지 않다. 소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한 상태에서 회군한다면 백기투항으로 비치게 되는 것은 불문가지다.

중기부 이전 추진으로 대전 지역 여론이 비등한 데도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개입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 물론 국민의힘 시당은 그렇지 않다. 장동혁 위원장이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분투하고 있고 민주당 시당을 향해서도 여야 및 시민단체로 구성된 중기부 이전 반대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하는 등 의욕적인 행보를 하고 있는 것은 맞다. 하지만 원외의 보수 야당 시당 차원에서 구사할 수 있는 카드라고 해봐야 특별한 게 있을 리 없다. 국민의힘 시당이 동력을 얻으려면 결국 중앙당 지도부에서 지원사격에 나서야 한다. 그런데 현실은 어떤가. 야박하게 말하면 별로 관심이 없다는 식이고 대전까지 신경을 쓸 겨를도 없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중기부 문제가 국민의힘 주요 지지 기반인 영남권 이해관계와 결부된 사안이었어도 지금과 같은 태도로 나왔을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의 경우 이낙연 대표는 지난 11일 '시민의견 경청'이라는 화법을 구사했다. 정부와 결이 다를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은 그 자체로 평가절하될 수 없는 노릇이다. 그런 반면 제1 야당인 국민의힘은 지도부 인사 누구로부터도 대전의 갈등 현안인 중기부 사태에 대해 여전히 유의미한 메시지가 나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당 비대위원장이나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등 선에서 충분히 관심 있게 지켜보았다면 입장 표명을 해야 마땅했다.

지난 총선에서의 대전 완패를 떠나 국민의힘도 중기부 이전 반대 운동에 힘을 보태야 함은 물론이다. 정치의 절반은 말로써 행해지는 것이니 더욱 그렇다. 정당이 기회를 놓치면 무슨 수로 민심을 얻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