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집단이익 아닌 공동체 이익 받들어야"... 추-윤 언급 없었으나, 사실상 검찰에 경고

2020-11-30기사 편집 2020-11-30 18:10:5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수보회의서 "혼란스럽게 보이지만 옳은 방향... 진통에도 개혁으로 과감히 변화"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든 공직자는 기본으로 돌아가 오직 국민에게 봉사하며 더 나은 나라를 만들어나가는 소임을 다해야 한다"라며 이 같이 당부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아니었지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검란(檢亂) 조짐까지 거세자자 검찰을 향한 직접적인 '경고'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과거 관행이나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세계의 조류에서 낙오될 수밖에 없다"며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어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가져야 새로운 미래가 열린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부가 굳은 의지로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2050, 권력기관 개혁, 규제 개혁 등이 변화와 혁신의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달라지고 있다. 경제에서 국내총생산(GDP) 규모 10위권 국가라는 평가를 넘어 민주주의, 문화예술, 방역·의료, 소프트파워, 외교에서도 경제분야 못지않은 위상으로 평가받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직무배제 조치 이후 여야간 대치정국이 심화된 상황을 의식한 듯 "혼란스럽게 보이지만 대한민국이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빠르게 발전한다는 자신감을 가져달라"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올 한 해가 저물고 있는데 대해 "우리는 꿋꿋이 이겨내며 위기를 극복해왔고 희망을 만들어왔다.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세계의 찬사를 받으며 위기에 강한 나라 대한민국의 진면목을 보였다"고 돌아본 뒤 "이제 한 달이 지나면 각국의 1년 성적표가 나올 것이다. 대한민국의 위대한 2020년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남은 한 달 유종의 미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과 경제의 동반 성공에 총력을 다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한 우리의 도전에 더욱 힘을 실어야겠다"고 덧붙였다.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