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3차 재난지원금, 설 연휴 전 맞춤형 피해지원으로 가닥"

2020-11-30기사 편집 2020-11-30 17:58:25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설 연휴 전에 선별 지급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30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12월 2일까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예산안 처리를 완료하겠다"며 "코로나 3차 유행으로 인한 맞춤형 민생지원금을 설 전에 지급하도록 본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영업이 제한된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 등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사람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일주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피해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힘들다"며 "예산을 포괄적으로 확보해놓고, 규모나 대상이 정해지면 지원이 구체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