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 연수자연마당, 제20회 자연환경대상 '대상'수상

2020-11-30기사 편집 2020-11-30 11:37:50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충주시의 연수자연마당 조성사업이 (사)한국생태복원협회(회장 홍태식) 가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하는 '제20회 자연환경대상'공모에서 사업 부문'대상'(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사진>

자연환경대상은 기후변화에 따른 환경문제가 이슈화되면서 생태적?친환경적으로 우수하게 보전·복원한 사례를 발굴해 녹색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으로 매년 9월-11월까지 서류심사, 현장실사를 통해 선정하고 있다.

연수자연마당은 지난 2016년 환경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31억 원(국비 15.5억 원, 시비 15.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난해 말에 준공한 사업이다.

시가 추진한 사업은 공동묘지와 나대지로 미개발된 동수근린공원 부지의 원지형 그대로를 생태·친환경적으로 복원해 숲 체험 놀이터, 생태습지, 산야초 마루, 교육장, 탐방로 등을 조성함으로써 도심 내 숲 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인근 메타쉐콰이어 숲 매입, 자연환경해설사 양성기관 지정 지원 등 충주시의 투자 노력과 국립기상과학관 인근 부지 내 신축 등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이번 '대상' 수상은 짜임새 있는 기본계획을 토대로 견실한 시공과 행정력이 이뤄낸 결과로 조성 후에도 시민과 함께하는 사후관리를 통해 생태복원 과정을 꼼꼼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옥원 충주시 환경수자원과장은 "2021년부터는 자연환경 해설사를 상시 배치하고 기상과학관과 청소년 이용시설인 숨&뜰과 연계한 생태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에게 더욱 나은 생태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