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6차산업화에 성공한 서천 삼화양조장, 외국인 관광객에게 유명세

2020-11-29기사 편집 2020-11-29 11:55:20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서천 삼화양조장 제공

[서천]6차산업화에 성공한 농촌의 작은 양조장이 외국인 관광객 사이에서 관광명소로 유명세를 얻고 있다.

서천의 삼화양조장(대표 조용돈)은 집안 대대로 가업을 이어 한산면에서 소곡주를 빚고 있는 유서 깊은 기업이다.

삼화양조장에 따르면 이 곳을 찾은 누적 외국인 관광객은 1500여 명이다. 사회적거리두기 1단계 시점인 올해 10월에도 2개 팀 65명이 다녀갔다.

우리나라의 문화를 해외에 알리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의 공식 유튜브 채널(Korea.net)에서는 이 곳을 소곡주 대표 양조장으로 소개하기도 했다.

한 여행사에서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요청으로 이 양조장을 고정 코스로 정해둘 정도다. 누적 내국인 관광객도 1만 40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곳이 서천 관광객들의 인기 코스가 된 것은 지난 2016년 양조장 안에 복합문화체험 공간인 '소곡주 갤러리'를 조성하면서 부터다.

불과 4년 전까지 만해도 이 양조장은 서천에 온 방문객들이 기념품으로 소곡주를 사기 위해 잠시 들르는 곳이었다. 2015년 매출액은 불과 7000만 원 이었다.

어려움을 겪던 양조장은 창업주의 2세들이 경영에 참여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남매인 조윤호 부사장과 조민경 팀장은 단순한 전통주 판매만으로는 양조장이 활로를 찾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들은 소곡주가 가진 문화적 가치에 집중하고 이를 상품화 하려 노력했다.

이들은 양조장 옆에 60평(약 198㎡)짜리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집안 대대로 내려온 옛 양조 도구(주류 제조 기구)와 그동안 모아온 골동품을 전시했다.

고등학교 역사교사였던 조민경 팀장은 이 곳에서 주례 체험, 시음회 등 소곡주와 관련한 전통문화 체험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전통식품과 문화 관광산업을 융복합한 6차산업 기업으로 재 탄생한 것이다.

삼화양조장의 소곡주 갤러리는 관광객을 모으는 홍보채널이 되었고 자연스럽게 소곡주 판매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2016년부터 매년 20~30% 성장을 거듭해오다 지난해 매출액은 2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올해 매출액은 약 2억 5000만 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6차산업화 이후 약 3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직원도 2명에서 5명으로 늘어났다.

전국 각지에서는 삼화양조장의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줄을 잇고 있다.

제1회 충남농촌융복합산업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단위 대상을 차지했으며, 지난해에는 농촌융복합산업 사업자로 인증도 받았다.

조민경 팀장은 "충남테크노파크의 바이오 식품산업 육성 지원과 상생협력지원사업으로 6차산업화를 이룰 수 있었다"며 "올해 개소한 소곡주 키즈 카페인 마중노리터도 충남테크노파크의 지원이 있었다. 소곡주의 전통을 문화상품으로 한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byc600@daejonilbo.com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