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여성안심길 비상벨과 로고젝터 점등' 행사 가져

2020-11-29기사 편집 2020-11-29 11:53:52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음성군은 지난 26일 여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 구축을 위한 '여성안심길 비상벨과 로고젝터' 점등 행사를 가졌다.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음성군은 지난 26일 여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 구축을 위한 '여성안심길 비상벨과 로고젝터' 점등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조병옥 군수를 비롯해 최용락 음성군의회 의장, 박현순 충북도 여성가족정책관, 고기호 음성경찰서 생활안전과장, 스스로해결단, 여성단체협의회, 여성친화도시조성 군민참여단 등 사업관계자, 주민 30여명이 참석했다.

여성생활안심 디지털 환경조성 사업은 여성 등 범죄에 취약한 계층이 안심하고 생활하기 위해 지역의 안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으로, 군은 지난 5월 행정안전부 시민안전 분야 공모사업에 충북도내 유일하게 최종 선정되며 국비 1억5000만원, 도비 7500만원, 군비 7500만원 등 총 3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적극 추진해왔다.

군은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6월 스스로해결단을 구성하고 여성친화도시조성 군민참여단 등 주민과 경찰, 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찾아 사업설명회와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이어, 지난 8월에는 음성군, 음성경찰서, KT금왕지점, 스스로해결단, 자율방범연합대, 여성안심지킴이집 대표 등이 한자리에 모여 편의점을 안심지킴이집으로 지정·운영하는 협약을 맺었다.

그 결과, 음성군 통합관제센터와 연계돼 위급 상황 발생 시 긴급구조가 가능한 방범용 CCTV 지지대 80개소에 로고젝터와 비상벨 그리고 안내표지판을 설치했다.

또한, 야간 위급 상황 발생 시 긴급대피 할 수 있도록 편의점 26개소에 비상벨과 여성안심지킴이집 현판을, 범죄 사각지대인 지하도와 공중화장실에도 비상벨과 안내표지판을 설치했다.

조병옥 군수는 "이번 여성생활안심 디지털 환경조성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데 지지와 응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 드린다"며 "음성군은 여성친화도시로써 여성과 사회적 약자뿐만 아니라 모든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지역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