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회에서 국토발전 전시관으로' 송기섭 군수, 국비 확보 '잰걸음'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7:33:40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송기섭 진천군수가 2021년 국비예산 확보와 현안사업 추진을 위해 국회와 국토발전 전시관을 잇따라 방문하는 등 잰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26일 진천군에 따르면 송 군수는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 정부예산안 심사의 핵심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임호선 예결위 위원을 만나 국비 예산 증액을 건의했다.

송 군수는 광혜원면에 추진 중인 스포츠과학지원협력센터 조성사업, 백곡호 국가생태탐방로 조성사업 등 5건 사업의 신규반영과 증액을 요청했다. 특히 진천선수촌 선수 지원을 위한 '스포츠과학지원협력센터 건립사업'은 국가대표선수들의 세계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 사업이 국회에서 신규사업으로 반영될 경우 한국스포츠과학 발전과 더불어 국가대표선수촌의 발전에 큰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 군수는 이어 조웅천 국토교통위원회 간사와 이규민 의원을 차례로 만나 지역 최대 현안사업인 '수도권내륙선' 철도구축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했다.

오후에는 국토발전 전시관을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을 면담해 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의 결의문을 전달하고 충북혁신도시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수도권내륙선'의 역할을 상세히 설명하고 이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송 군수는 "최근 진천군은 125년 만에 최대 상주인구를 돌파하는 등 역동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2025년 진천시 건설의 기반이 될 인프라 확충을 위해 예산 확보에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