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주민 10명 중 7명 윤석열 직무정지는 '잘못'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6:57:46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청과 인연 깊은 탓 전국서 가장 높아…여론조사 68.3%, 부울경도 60%

첨부사진1[그래픽=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조치에 대한 '부정 평가'가 충청권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윤 총장 부친 고향이 충남 공주인데다, 윤 총장도 대전고검·대전지검 논산지청장으로 지내며 충청권과 연고가 깊다는 점에서 제기되는 '윤석열 충청대망론'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있어 주목된다.

리얼미터와 TBS가 26일 발표한 윤 총장 직무정지에 대한 평가 조사 결과(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 대상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여권 텃밭인 호남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권역별로 보면 대전·세종·충청에서 잘못한 일이라는 부정 평가가 68.3%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조사된 대목이 눈에 띈다. 잘한 일(27.6%)이라고 답한 수치의 두 배를 웃도는 결과다.

이어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65.4%를 차지해 충청권과 함께 60%대로 집계됐다.

서울(잘한 일 41.3% vs 잘못한 일 53.6%)과 인천·경기(37.0% vs 58.0%) 등 수도권도 잘못한 일이라고 부정 평가했다. 대구·경북(40.8% vs 56.8%) 역시 부정적 의견이 높았다. 반면 광주·전라에서만 52.4% vs 38.6%로 직무정지를 긍정 평가하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지지 정당별로도 평가가 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층 내 94.1%는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으나, 민주당 지지층에선 83.9%가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진영에 따른 응답도 극단적으로 쏠렸다. 보수성향자(76.6%), 중도성향자(66.6%)에서는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이 다수였지만, 진보성향자는 71.8%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잘한 일 22.1% vs 잘못한 일 75.1%), 70대 이상(31.4% vs 62.2%) 등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부정적 의견이 높았다. 다만 40대(55.8% vs 41.7%)는 유일하게 긍정 평가가 절반을 넘겼다. 20대(39.9% vs 47.1%)는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전국 권역 중 충청권에서 부정 평가가 가장 높게 나타난 것에 대해 "잠재적 충청대망론 주자에게 보내는 지역민의 관심 혹은 성원이 작용한 결과로 해석될 소지도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