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진석 "中 왕이 면담 퇴짜?" 추궁에 이인영 발끈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6:56:5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4일 방한중인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의 면담 추진 여부를 묻는 정진석(국민의힘, 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의 질의에 발끈하며 부인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 장관에게 "왕 부장과 면담을 추진한 바 없냐"고 물었고, "오늘 아침에 조선일보가 '퇴짜 맞았다'는 아름다운 제목을 뽑은 것을 봤다. 사실은 굉장히 다르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추진한 바 있다, 없다고 말씀드릴 성격이 아니다"라며 "외국에서 주요 장관이 오면 통일부 차원에서도 실무적으로 (면담 추진을) 검토했던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정 의원은 "추진한 게 맞지 않냐. 모호하게 말하지 말고 묻는 것에 답을 하라"고 요청했고, 이 장관은 "제 입장에서 분명히 추진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정 의원이 "무슨 그런 답변이 있냐. 추진한 바 있다, 없다를 말씀해 달라"고 재차 질의하자 이 장관은 "실무 차원에서 검토했으나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결국 정 의원이 "추진했는데 저 쪽에서 대답을 안 하니까 거절받은 게 아니냐"고 추궁하자 이 장관은 "시간이 안 맞으니까 우리가 안 한 것도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도 "필요에 의해 면담을 추진 하는 것은 좋지만, 여권이 옛날 명나라 청나라 칙사 떠받들듯이 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잘못됐다"고 지적했고, 이 장관은 "그렇게 말하면 너무 제 처지가 왜곡되지 않느냐. 백방으로 뛴 적이 없다"고 반발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