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농촌자원사업 최우수 기관상 수상 '쾌거'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6:52:27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 농기원, 26일 2020 농촌자원사업 종합평가서 성과 인정

첨부사진1신동진(왼쪽에서 두 번째) 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 농업안전팀장이 26일 농촌진흥청이 주관한 '2020년도 농촌자원사업 종합평가회'에서 농촌자원사업 최우수 기관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26일 농촌진흥청이 주관한 '2020년도 농촌자원사업 종합평가회'에서 농촌자원사업 최우수 기관상을 수상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번 평가에서 농촌 생활 활력 증진을 위해 △농촌 융복합 모델 육성 △농식품 가공 창업 △농촌 체험 관광 활성화 등의 사업에 243억 7700만 원을 투입,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농산물 소비를 촉진한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2013년 전국 최초로 농촌 체험학습장 품질인증제도를 도입해 체험 프로그램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4월 치유농업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며, 농촌자원 활용 치유 콘텐츠 개발 시범 등 신규 사업 42종을 발굴해 추진하고 있다.

최계찬 도 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장은 "충남농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농산물에 대한 부가가치를 높여 새로운 수익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농식품 가공산업 및 농촌 체험 관광 명품화를 위한 전문인력 양성,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