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교육지원청 신설 움직임 본격화…내달 1일 범군민추진위 출범

2020-11-26기사 편집 2020-11-26 11:24:15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증평교육지원청 추진위원회 출범 홍보물.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증평군에서 교육지원청 신설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된다.

증평교육지원청 신설 범군민추진위원회(공동대표 이상호)는 오는 12월 1일 증평군립도서관에서 추진위 출범식을 갖고 증평신협과 증평새마을금고 앞에서 군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민간교육단체인 증평교육을 사랑하는 모임(회장 이상호)은 지난 4월 총선 교육지원청 신설을 선거공약에 반영할 것을 제안하고 6월 추진위원회 준비위원 17명을 위촉하는 등 지역사회 공감대 형성을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 증평군 학생수는 유치원생과 초·중학생 등 모두 3355명으로 도내 11개 시·군 중 7번째다. 이는 괴산군 1727명, 보은군 1987명, 영동군 2948명, 단양군 1633명 보다 많다.

교육지원청 신설 요구에 지역 정치인들도 한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중부 3군(증평·진천·음성) 임호선 국회의원은 지난 4·15 총선기간 증평교육지원청 신설을 공약으로 내걸었고, 연종석 충북도의원도 지난 6월 도의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증평교육지원청 신설 당위성을 강조했다. 연종석 의원은 "2003년 8월 30일 출범한 증평군에는 현재까지 '교육지원청'이 없는 교육자치 사각지대로 남아있다"며 "도내에서 유일하게 복수 기초자치단체를 관할 구역으로 하는 괴산증평교육지원청을 분리하여 증평교육지원청을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증평군의회도 지난 7월 제157회 임시회에서 조문화, 우종한, 장천배 의원이 증평교육지원청 신설을 촉구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