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 시장, 중기부 관련 정세균 총리 면담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8:33:09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기부 이전 관련 대전시장 총리 접견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30여 분간 면담하며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존치 당위성을 설명하며 정부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고, 지난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기관 선정원칙에도 위배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 지적한 뒤 세종시 출범 후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대전의 현재 상황에서 중기부와 산하기관의 세종 이전은 대전의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과 관련, 행정절차가 시민들에게 단 한번도 사전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됐고, 최근 실시한 대전 시민 여론조사에서 시민 79.3%가 중기부는 대전에 잔류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실을 관련자료로 제시하며,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이 외면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시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늦게 "정 총리는 대전 시민의 마음과 시장의 의지에 대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점과 원론적 차원에서 정부 부처 이전의 행정절차 이행의 필요성에 대하여 이해를 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을 면담한 뒤 지난 17일에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하는 등 중기부 대전 잔류에 총력을 기울이는 허 시장이 정치력 시험대인 중기부의 대전 잔류를 관철시킬 수 있을 지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