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송대 언어치료·청각재활학과 지역 난청 아동에 봉사활동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7:50:56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우송대 언어치료. 청각재활학과 학생들은 지난 18일과 25일 양일 간 지역 난청 아동 대상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사진=우송대 제공

우송대 언어치료·청각재활학과 학생들은 지난 18일과 25일 양일 간 지역 난청 아동 대상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우송대 언어치료·청각재활학과 교수와 대학원생, 재학생으로 이뤄진 봉사팀은 대전 원명학교에서 지역 아동들을 대상으로 청력 검사와 재활 교육을 진행했다.

전문 청력검사와 말 지각 수준을 파악하는 말 지각발달검사(KNISE-DASP)를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언어 재활 교육을 실시했다.

이찬연 언어치료·청각재활학과 4학년 학생은 "비슷한 경험을 겪어서 난청 아동들에게 섬세한 도움을 줄 수 있었다"며 "강의에서 배운 것이 친구들에게 실제로 도움이 되는 걸 보면서 뿌듯함을 느꼈다"고 말했다.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