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에어로케이 항공운항증명 발급 왜 늦추나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7:50:4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북도의회가 어제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에어로케이 항공사에 대한 항공운항증명(AOC) 조속 발급 촉구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했다. 중부권 거점공항이자 행정수도 관문공항의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필요조건인 청주공항 거점항공사가 설립됐지만 AOC 발급 지연으로 취항을 못하고 있으니 걸림돌을 해소해 달라는 것이다. AOC는 국토부가 항공사를 상대로 운항관리, 정비 및 종사자 훈련프로그램 등을 검사하는 것으로 여기서 합격해야 항공운송사업을 할 수 있다. 무슨 이유로 에어로케이에 대한 AOC 발급이 지연되는지는 모르겠지만 항공기까지 도입해 놓고도 운항을 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조속히 발급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청주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항공사 에어로케이는 지난 2019년 3월 플라이강원, 에어프레미아와 함께 면허 발급 승인을 받았으며, 올해 초 1호기를 도입해 시험비행과 현장검사 등의 절차를 거쳤다. 하지만 에어로케이는 항공운항증명(AOC) 발급 지연으로 취항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이러는 사이 에어로케이는 인건비 등 고정비 지출로 인한 자본금 잠식 등으로 2, 3호기 도입은 물론 추가 채용 절차 등이 모두 중단된 상황이다. 이미 플라이강원 등이 취항에 들어가는 등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에어로케이에 대한 AOC 발급 지연과 관련해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 일단 에어로케이 내부의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지난 9월 국토부의 보완 요구에 모두 응했기 때문에 결정적 이유로 보기는 어렵다.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계 전반의 어려움 때문에 국토부가 정책결정을 미루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도 가능하다. 하지만 역대 국적 항공사의 AOC 수검기간은 100여일 안팎에 불과했고, 에어인천이 236일로 가장 길었음을 감안하면 400일이 넘은 에어로케이의 사례는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올 연말에는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발표가 예정돼 있다. 청주공항의 미래를 좌우할 행정수도 관문공항, 북한 관문공항, 활주로 연장, 청주공항과 대전을 연결하는 충청신수도권 광역철도 구축 등과도 연관성이 깊다. 국토부는 충북도의회 등 지역민의 뜻을 헤아려 공항개발계획 발표에 앞서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 발급을 서둘렀으면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