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 토론회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7:34:03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디지털·그린·안전망 강화로 대표되는 한국판 뉴딜 및 지역 균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충청권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는 25일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를 주제로 '한국판 뉴딜 경청·공감 대전세종충남 대토론'을 개최했다.

이날 '한국판 뉴딜,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제1 세션에서는 김종원 광주과기원 AI대학원장(D. A. M 으로 채워가는 지속가능 인프라),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그린뉴딜 2.0), 김공회 경상대 교수(뉴딜을 포용적이고 안전하게) 등이 발제를 마쳤다.

특히 제2 세션(한국판 뉴딜, 지역에서 길을 찾다)에서는 지역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 방향에 대한 치열한 토론이 이뤄졌다. 토론자로 참석한 이진 건양대 교수(정책기획위 위원)는 "대전환을 이루자고 하면서 중앙 정부는 지방 정부를 믿지 못하는 것 같다. 분권이 답"이라며 "지역 균형 뉴딜은 지역의 주도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상호 서원대 교수(정책기획위 위원)는 "공모 방식의 일부 도입은 이해가 되지만 전면적으로 할 경우에는 지방정부의 아이디어 고갈이나 매칭펀드로 인해 재정부담이 커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오혜정 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장은 "지역균형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역이 주도하고, 지역의 특성을 살리고 그 매력을 발산할 수 있는 사업이 나와야 한다"며 "또 지역민에게 그 혜택을 돌려주려면 권한과 책임이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다.

곽상훈 대전일보 부국장은 "지역 균형 뉴딜과 관련, 충청권 각각의 지방 정부가 개별적으로 추진할 게 아니라 공통 분모의 사업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그래야 시너지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제3 세션에서는 '한국판 뉴딜, 현장에서 길을 찾다'라는 주제를 놓고 산업현장의 목소리, 지역현장 사례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아울러 이날 조대엽 정책기획위 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 국가개조의 정신이 한국판 뉴딜의 원대한 꿈이 돼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의 성패에 지역의 미래, 대한민국의 미래, 나아가 지구공동체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