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윤석열 논란 놓고 충청 중진들도 공방가세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7:33:57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 김종민·박범계, 판사사찰 집중공세... 국힘 정진석·성일종 "끝까지 지키겠다"

첨부사진1[그래픽=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한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에 대해 충청권 여야 의원들이 공방에 가세했다. 무엇보다 윤 총장이 충청출신은 아니나, 대전에서 오랫동안 근무했고, 부친 및 선조들이 충남출신이어서 충청대망론 주자로 회자된다는 점에서 충청정가의 반응에 관심이 쏠린다.

민주당 의원들은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판사사찰 혐의에 방점을 찍으며 집중공세의 끈을 늦추지 않은 반면, 국민의힘은 윤 총장의 직무배제는 문재인 정권의 횡포라며 대통령을 직접 겨눴다.

우선 민주당의 경우 김종민 최고위원(충남 논산·계룡·금산)은 25일 "추미애 법무장관의 윤 총장 징계(직무배제) 청구는 법무부의 대면감찰을 (윤 총장이) 거부하면서 이미 자초한 일"이라며 "여러 징계사유 중 가장 충격적인 것은 판사사찰 사건으로 법의 보루인 검찰이 낡은 불법 사찰 행위를 한 자체가 심각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물의 야기 법관' 자료가 양승태 사법부 시절 문제가 됐음을 상기시킨 뒤 "사법농단을 수사한 검찰이 문제된 리스트를 조사해서 활용했다는 건 정말 심각하다. 만일 사실이라면 수사관이 절도범 장물을 뺏어 업무추진비로 갖다쓴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도 이날 판사 사찰은 대단히 심각한 사건이라며 직무상 의무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조국 전 법무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판사 성향 및 정보가 기재된 보고서를 보고하자, 이를 대검 반부패부에 전달토록 지시한 점은 정책관실이 수집할 수 없는 자료를 수집·활용해 직무상 의무위반"이라고 규정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며 현 정권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윤 총장 엄호에 나섰다.

당 최다선인 5선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은 이날 "윤석열은 검사로서 불의와 부당한 탄압에 맞서 싸울 수 없게 된다면, 옷을 벗고 물러나서라도 '윤의 전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참 비겁한 대통령"이라며 "살아있는 권력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윤석열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분이 권력을 향한 검찰의 수사망이 겹겹이 좁혀오자, 검찰을 마비시키기 위해 윤석열을 꽁꽁 묶어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총선 때 유세장에서 '고향친구 윤석열을 지키는데 앞장 서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이 윤 총장을 '고향친구'라고 언급한 배경은 '윤석열 충청대망론'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 부친인 윤기중 전 연세대 명예교수가 충남 공주 출신이며, 윤 총장도 대전고검과 대전지검 논산지청장을 지내 충청과의 인연이 두터운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