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지역건설업체 수주율 2019년에도 29%로 전국 최하위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5:24:06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간건설 분야는 지역업체 수주율 19%로 가물에 콩나듯

첨부사진1충남도청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의 지난해 지역건설업체 수주율이 29%에 머물면서 전국 최하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도내 전체 건설공사 규모는 13조 5586억 원(공공 4조 5445억 원, 민간 9조 141억 원)으로 이 가운데 지역업체 수주율은 29%(공공 47.8%, 민간 19.6%)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충남 건설업체의 지역 내 건설공사 수주율은 2016년 25.3%, 2017년 25.7%, 2018년 29.9%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각각 16위, 15위, 14위를 차지해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2018년 시도별 수주율은 보면 서울이 66.9%로 가장 높으며, 전북(52.2%), 전남(52.1%), 부산(49.1%), 대전(43.9%), 경남(43.4%), 경기(34.9%), 충남(29.9%), 인천(28.2%), 세종(10.5%) 순이다.

특히 지난해 도내 산업설비, 공동주택 등 대형 건축공사가 많은 서북부지역 민간건설공사는 전체 수주액 7조 3914억 원 가운데 지역업체 수주액이 1조 2783억 원으로 전체의 17.3%에 불과했다. 천안·아산·서산·당진시의 건설공사 규모는 9조 5122억 원으로, 도내 건설공사의 70%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 4개 지자체의 민간건설공사는 도내 건설공사의 54.5%에 이른다.

서산시는 석유화학 산업시설과 관련된 플랜트 신·증축 등으로 민간건설공사가 활발하게 추진되면서 공사금액이 3조 525억 원으로 도내 전체 공사의 22.5%, 민간건설 공사의 33.9%를 차지하고 있지만 지역업체 수주금액은 1540억 원(5%)에 불과했다.

이처럼 지역업체 수주율이 낮은 것은 도내 공동주택 등 대형건축 공사를 시행할 수 있는 대형건설사가 없는데다 진입장벽이 낮아 외지업체들이 충남으로 손쉽게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플랜트 등 산업설비 공사의 경우 대기업과 기존 협력사 간 수주가 이뤄지는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충남도는 이와 관련 지역건설업체 수주율 향상을 위해 △태스크포스(TF) 구성 △충남지역내 공공기관·발주기관 협의체 운영 △정기적인 수주율 모니터링 △지역업체 참여시 용적률 인센티브 △도-시군 합동점검 등 다양한 정책을 병행해 나갈 방침이다.

박연진 건설교통국장은 "민간건설공사의 경우 지역업체 참여가 법적으로 보장되지 않아 인허가 단계에서 사업시행자와 협의를 통해 지역업체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시군의 적극적인 협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