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문화상 수상자에 박석순·홍윤표·정원희 씨 선정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5:23:53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화상심사위 열고 문화예술·체육 부문 수상자 3명 최종 선정

첨부사진1박석순 씨

첨부사진2정원희 씨

첨부사진3홍윤표 씨

제58회 충남문화상 수상자로 박석순, 홍윤표, 정원희 씨가 최종 선정됐다.

충남도는 최근 '제58회 충남도 문화상 심사위원회'를 열고, 문화예술 부문 수상자로 박석순 대한시조협회 충남지부장과 홍윤표 한국문인협회 충남지회 전 부회장을, 체육 부문 수상자로 정원희 충남카누협회장을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충남문화상은 각종 활동을 통해 지역 문화를 창달하거나 향토 문화를 선양하고, 지역 사회 발전에 기여한 도민이나 출향인에게 주는, 지역 문화인들의 가장 영예로운 상이다. 충남문화상 수상자에게는 도지사 상패가 수여되며, 시상식은 다음 달 28일 열릴 예정이다.1957년 제정된 이래 문화인 총 294명이 충남문화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박석순 지부장은 석암 정경태 선생으로부터 석암제를 사사했으며, 전국 각종 대회에서 상을 수상하며 충남 국악인으로서의 긍지를 높이고, 내포제를 계승·발전시킨 공로를 인정 받았다.

홍윤표 전 부회장은 1990년 농민문학, 문학세계 시인으로 등단한 후 31년 간 19권의 작품집을 발간하고, 꾸준하고 열정적인 작품 활동과 다양한 활동으로 지역 문학 발전에 기여했다.

정원희 회장은 비인기 종목인 카누를 적극 지원해 충남 카누가 전국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는데 기여했으며, 문체부 주관 2020년 지역특화 스포츠관광 육성 사업 공모 협력 기관으로 참여해 최종 선정을 뒷받침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올해에도 쟁쟁한 문화인들이 후보로 접수돼 수상자 선정에 어려움이 컸으나, 지역 문화예술·체육 발전 기여, 파급 효과 및 확산성 등에 초점을 맞춰 최종 낙점했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