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승조 충남지사, '2차 공공기관 이전' 집권여당 결단 촉구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3:26:17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차 공공기관 이전 논의하고 발표한 집권여당의 의견 존중하고 실천해야"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지사가 25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2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집권 여당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김성준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최근 "임기 내 공공기관 2차 이전이 어려울 것 같다"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과 관련, 집권 여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양 지사는 25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집권여당이 2차 공공기관 이전을 논의하고 발표하지 않았나"며 "예전에 (이해찬) 당대표가 말했던 것이 당의 공식 의견이기 때문에 그 의견을 존중하고 반드시 실천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공공기관 이전 문제는 정치적인 결단이다. 이전 공공기관의 대상, 배치 문제 등 굉장히 복잡하고 다난한 과정이 있기 때문에 쉽게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며 "그런 면에서 (정세균 총리의 발언이) 어느 정도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럼에도 혁신도시 지정이 됐고 가능하면 2차 공공기관 이전이 실행화됐으면 좋겠다는 것이 충남도의 입장이고 그 뜻을 분명히 전달했다"면서도 "지금까지 행정부 내에서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 공식적으로 논의를 시작했다거나 확실히 하겠다고 발표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