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인구변화 대응책 마련에 군민역량 집중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1:33:33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양]청양군이 부서별로 산재해 있는 79개 인구정책과 7대전략을 체계화하는 등 군민역량 집중에 나섰다.

청양지역 2045년 추계인구가 현재보다 7000여명 적은 2만 5500명에 불과하고 고령인구 증가에 비해 유소년, 청년층 인구는 지속적 감소추세를 보이는 등 인구구조 변화가 크기 때문이다.

군은 이러한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라 출산·양육·보육 등 출산율 향상 정책과 함께 인구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있다.

군은 지난 23일 김돈곤 군수 주재로 정책자문위원, 읍·면 이장협의회장, 청년단체, 기관사회단체장, 기업관계자 등 다양한 지역 군민과 함께 '2020년 인구정책 종합보고회'를 갖고 △인구현황 분석 △인구정책 7대 전략 △부서별 인구정책 추진현황 및 신규시책 정책 수립에 나섰다.

군은 일반산업단지와 스마트타운 조성,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 가족문화센터·평생학습관 건립, 청양읍·정산면 공공임대주택 건립, 출산·보육지원 확대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조례개정을 통해 2021년 출생아부터 출산장려금을 충남은 물론 전국 최고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첫째아이 500만 원, 둘째아이 1000만 원, 셋째아이 1500만 원, 넷째아이 2000만 원, 다섯째 이상 3000만 원으로 지급하고 있다.

내년부터 청양에서 결혼하고 세 아이를 관내 대학까지 보내면 최소 1억5000만 원, 중·고교 및 대학교 성적우수 장학금까지 받는다면 1억6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군은 또 내년 초 청년의 해 선포식과 함께 청년의 외부 유출을 줄이고 지역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각종 시설과 프로그램을 갖출 계획이다. 특히 청년층 거점공간 청년랩을 연내 조성하고 내년 6월경 완공될 블루쉽하우스에는 일자리 정보센터와 창업공간, 쉐어하우스를 조성한다.

2021년 청양읍 교월리에는 고령자 복지주택을 건립해 기존 시설 위주 돌봄체계를 탈피하여 주거와 재가 서비스, 지역공동체 결합을 통한 노인 커뮤니티 케어 복합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돈곤 군수는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인구정책과 청년층 정착지원 등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