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시, 사랑의 땔감 전달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1:21:09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령] 보령시는 24일과 25일 이틀 동안 화목보일러 및 아궁이 사용 가정 53세대에 80t의 사랑의 땔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땔감 지원 사업은 산림사업으로 발생하는 부산물을 땔감으로 활용해 지역의 어려운 가정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저소득 가정의 난방비 부담을 경감하고 있다.

또한 시는 산불 인화물질 제거, 산불과 병해충 예방, 집중호우 시 재해예방, 산림바이오매스 지원으로 저탄소 녹색성장 기여 등 일거양득의 효과를 보고 있다.

시는 가을철 산불예방전문진화대원과 공공산림 가꾸기 사업을 활용해 한달 간 산림 부산물을 땔감으로 준비해왔으며, 아궁이나 화목보일러를 이용하는 독거노인과 기초생활 수급자 및 공공시설 등에 무료로 제공한 것이다.

양희주 산림공원과장은 "지난 7년간 398세대에 약 446t의 땔감을 전달해오며 저소득층의 따뜻한 겨울 나기를 지원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림의 가치증진은 물론 산림 부산물을 활용해 다양한 나눔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