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천해수욕장 국민여가캠핑장, 안심 스마트형 캠핑장으로 변한다

2020-11-25기사 편집 2020-11-25 11:21:08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대천해수욕장 국민여가캠핑장이 범죄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안심하는 스마트형 캠핑장으로 변모한다. 사진=보령시 제공

[보령] 보령시는 2021년도 충남도 범죄예방디자인(CPTED) 공모에 대천해수욕장 국민여가캠핑장 일원에 조성될 '안심하는 스마트형 캠핑장'이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범죄예방디자인은 범죄를 일으킬 수 있는 잠재적 요인을 제거하고 환경을 새로이 디자인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기법으로,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충남도와 보령시가 각각 2억 원씩 모두 4억 원을 투입하게 된다.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대천해수욕장 국민여가캠핑장은 최근 캠핑장 이용객이 늘어남에 따라 절도·성범죄 등 범죄 발생이 증가하여 범죄취약 요소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범시설 설치가 절실했다.

이에 따라 시는 캠핑장 내 주요 교차로와 공용시설 인근 교차로 2개소에 '스마트형안심존'을 설치해 자연감시와 개별 텐트존의 긴급상황과 신고를 대응할 수 있는 거점 공간을 마련한다.

또한 캠핑존 내 개별 지주에 텐트 번호, 비상벨, 경관 등을 결합한 시설물을 조성하고, 인근 상업지역과의 동선 분리, 접근 통제, 진입부 안내 등의 안내사인물도 설치한다.

이는 텐트존에서 비상벨을 누를 시 해당 계기판에서 텐트 위치가 안심존 계기판에 불이 들어오고, CCTV 통합관제센터로 송신돼 경찰에 현장 출동 지령 및 현장 정보가 제공돼 위기상황 시 신속한 대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와 함께 보령경찰서, 해수욕장지구대, 대천관광협회와 함께 민·관이 함께하는 범죄예방 협의체도 구축할 계획이다.

채계안 도시재생과장은 "최근 관광행태의 다변화로 캠핑족들이 늘고 있고, 대천해수욕장의 경우 내외국인이 가장 많이 찾고 있어 이에 따른 범죄 위험 요소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전국 최초 범죄예방디자인 적용 캠핑장 조성으로 관광객의 심리적 안정과 범죄 유발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