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재유행 긴장속 연말 맞는 지역공연계 '조마조마'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17:16:07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현대무용극·판소리·합창 등 공연 다채
거리두기 조절 따른 좌석 조정 등 고민

첨부사진1판소리 다섯마당 포스터.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수도권이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연말을 맞이하는 지역 공연계는 노심초사하며 무대 준비에 여념이 없다.

수도권 국공립·민간 공연장은 지난 19일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뒤 5일 만에 다시 2단계로 상향조정됨에 따라 '객석 띄어앉기'로 공연장 밀집도를 50%까지 줄인다. 반면 지역 공연계는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하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대비해 좌석 조정과 예매·예약 관리 등 대응에 고민하고 있다. 이와 함께 거리두기 1단계에 따른 완화된 문화시설 이용 수칙을 준수하며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전예술의전당은 '문화가 있는 날' 마지막 무대로 국립현대무용단이 어린이를 위해 만든 현대무용 작품 '루돌프'를 25일 오후 3시와 7시 30분 앙상블홀에서 선보인다. 국립현대무용단이 추진하는 '어린이·청소년 무용 레퍼토리 개발 프로젝트' 첫 작품으로 크리스마스를 맞아 자기 할아버지를 찾으러 떠나는 숲속에 사는 원숭이 '루돌프'의 인생 첫 모험담을 담았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과 TJB대전방송은 2020전통시리즈 '젊은 소리꾼 초청, 판소리 다섯 마당'을 공동주최로 26일 오후 7시 30분 무대에 올린다. 올해 시리즈 마지막 무대로 김보림이 '적벽가' 공연을 작은마당에서 객석 띄어 앉기로 진행한다. 이날 공연은 '오작남비'와 '조자룡 탄궁'부터 '적벽대전', '새타령'까지 약 70분간 김보림만의 명료한 발음에서 나오는 전달력과 깨끗하면서도 단단한 음색을 갖춘 '적벽가'를 선보일 예정이다.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은 27일 오후 7시 30분 국악원 큰마당에서 궁중음악의 정수를 만날 수 있는 '종묘제례악 - 땅의 소리, 하늘에 퍼지다'를 선보인다. 조선왕조 의식음악의 결정체인 '종묘제례악'과 조선시대 궁중 연희에서 행하던 '정재'를 함께 선보이며 조선시대에 창제된 예술의 걸작들을 한 무대에서 감상할 수 있다.

대전시립청소년합창단은 오는 28일 오후 5시 '제76회 정기연주회-크리스마스에는 위로와 희망을' 공연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서 선보이며 '위로와 희망의 크리스마스 메시지'를 미리 전한다.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에서 모티브를 얻은 창작합창곡 '날 비춰 주는 밤'과 러시아 대문호 푸쉬킨의 시에 우리의 정서를 입힌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따뜻한 아카펠라로 시작해서 꽉 찬 화음이 돋보이는'걱정 말아요 그대' 등 대중들에게 친숙한 곡을 합창으로 만나 볼 수 있다.

예당 관계자는 "현재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하면서 수도권과 타 시·도의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혹시모를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대비해 좌석 조정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종묘제례악 포스터.


첨부사진3문화가 있는 날 루돌프 포스터.


첨부사진4크리스마스에는 위로와 희망을 포스터.


innovation86@daejonilbo.com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