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내포신도시 공공시설 통합관리 기구 설치 촉구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15:19:28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조승만 충남도의원, 도정 질문서 수소충전소 설치 등 민원해결 위해 필요

첨부사진1조승만 충남도의원.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내포신도시의 공공시설물을 공동관리하는 기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조승만 의원(홍성1·더불어민주당)은 4일 도정질문을 통해 쓰레기수거, 수소충전소 설치, 공공기관과 종합병원 유치 등 내포신도시 발전을 위한 현안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충남도는 소방복합치유센터와 중부지방해양경찰청 등 공공기관 유치에 나섰다가 번번이 고배를 마신 경험이 있다"면서 "도와 시군 간 공조체계를 토대로 (내포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을 성공적으로 유치하기 위한 도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무산된 종합병원(중입자암치료센터) 유치 시 업체의 사업수행능력 등을 철저히 검증했다면 도민에게 실망을 안기는 일이 없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종합병원 시행자 선정 단계부터 자금조달 계획을 충분히 검토하는 한편 의료복지에 취약한 도내 서남부권역에 공공의료를 담당할 병원을 유치한다는 공적 관점에서 접근해 달라"고 말했다.

내포신도시 관리와 관련, "내포신도시에는 총 4개 분야 211 공공시설이 운영되고 있는데 시설마다 관리주체가 달라 갈등상황이 상존하고 비용과 인력 운영의 비효율성이 크다"며 "같은 생활권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쓰레기 수거와 민원 해결, 공공시설물을 통합 또는 공동관리하는 기구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또한 "충남이 수소 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지만 수소충전소는 도내 내포신도시에만 유일하다 보니 많은 도민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몇 년째 지속되는 민원이 개선되지 않으면 도정에 대한 도민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조속히 개선해 달라"고 요구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