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소비자원, 배달앱에서 판매되는 비포장식품,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미흡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14:15:41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비포장식품의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의무화 필요

첨부사진1한국소비자원 [연합뉴스]

[음성]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배달앱을 통한 비포장식품의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고 있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소비자들은 메뉴 선택 시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를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5개 배달앱에 입점한 28개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가 판매하는 어린이 기호식품 및 다소비식품을 대상으로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정보 제공이 미흡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사결과, 5개 배달앱에 입점한 28개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 중 의무표시 대상 메뉴에 알레르기유발성분을 전부 표시한 사업자는 3개 사업자(던킨도너츠, 배스킨라빈스, 도미노피자)에 불과했다.

5개 배달앱 중 '배달의 민족'은 메뉴별로 알레르기유발성분을 표시하고 있었고, '배달통'과 '요기요'는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의 메인페이지 하단에 일괄적으로 표시하고 있었다.

'위메프오'와 '쿠팡이츠'는 일부 프랜차이즈 판매사업자(가맹점)만 매장/원산지 정보 페이지에 알레르기유발성분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

최근 3년 9개월간(2017년1-2020.9)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식품알레르기 관련 위해사례는 3251건이며, 이 중 비포장식품(외식) 관련 사례는 1175건(36.2%)으로 전체의 1/3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비포장식품 알레르기 위해사례(1,175건)의 원인으로는 '어패류'가 358건(30.5%)으로 가장 많았고, '기타조리식품' 214건(18.2%), '갑각류' 178건(15.1%) '닭고기' 100건(8.2%) 등의 순이었다.

특히, 기타조리식품(214건) 중 햄버거·김밥류·피자·만두류 등 다양한 원료가 포함된 식품을 통해 위해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했으며, 닭고기 중에서는 닭튀김류(치킨·닭강정 등)로 인한 위해사례가 많았다.

따라서 배달음식을 포함한 비포장식품(외식)에 대한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를 의무화해 소비자가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프랜차이즈 사업자(본사)에게 배달앱 내 알레르기유발성분에 대한 표시를 개선하고 안내문구 등 동 정보의 제공 강화를 권고했고, 배달앱 사업자에게는 메뉴별 알레르기유발성분 정보 표시 등을 권고했다.

관련 부처에는 △배달앱 내 알레르기유발성분 의무표시 대상 판매사업자(가맹점)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비포장식품(외식)의 알레르기유발성분 표시 의무화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