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외식 키워드…'동네 맛집서 홀로 만찬'으로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13:52:34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올 한해동안 외식은 한식, 배달은 치킨이 대세

첨부사진1외식키워드가 바뀌고 있다. 자료=농식품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외식문화에도 변화가 생겼다. 시간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나 홀로 세대' 와 '코로나19 펜데믹'이 겹쳤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4일 이같은 내용의 '2021년 외식 경향'을 발표했다. 외식문화·소비성향·영업전략 등 관련 단어 1423개를 수집하고 전문가 설문조사, 빅데이터 분석 등을 거쳐 최종 선정한 결과다.

내년 외식 키워드로는 '홀로 만찬'과 '동네 상권의 재발견' 외에 '진화하는 그린슈머(Greensumer)', '취향 소비', '안심 푸드테크(Food-tech)' 등이 선정됐다.

'홀로 만찬'은 확산된 혼밥 문화와 다양한 1인용 배달음식 출시 등으로 혼자서 원하는 장소에서 식사를 선호하는 경향을 뜻한다. '동네 상권의 재발견'은 최근 거주지 인근 배달음식점 등 이용이 늘면서 동네 상권에 대한 관심과 소비가 늘어나는 현상이다.

'진화하는 그린슈머'는 환경보호와 동물복지 등 가치소비가 늘면서 친환경 포장재 사용, 대체육 소비, 채식주의 등을 추구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안심 푸드테크'는 위생·안전에 대한 관심 증가로 비대면 예약·주문·결제 등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는 현상이다.

'취향 소비'는 연령대별로 취향에 따른 체험소비와 구독서비스 이용, 복고풍의 재유행, 이색 식재료 조합, 음식과 패션 브랜드 간 조합을 선호하는 경향을 말한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올해 외식 소비행태가 어땠는지도 함께 조사해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한 해 소비자가 선호한 음식(중복응답)은 방문 외식에선 한식(75.4%)이었고 배달 외식에서는 치킨(55.0%)이었다. 포장 외식으로는 패스트푸드(42.3%)가 가장 선호됐다.

소비자가 음식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것은 방문·배달·포장 외식 모두 맛과 가격이었다. 그 다음으로 중요한 고려사항은 방문의 경우 청결도, 배달은 배달비용, 포장은 음식의 양이었다.

농식품부는 이 내용을 오는 26일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리는 '2021 식품·외식산업 전망대회'를 통해 발표할 계획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