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산군, 서해선 복선전철 가칭 '삽교역(충남도청역)' 설치 요구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13:03:05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예산]서해선복선전철 철도 건설이 2022년 완공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예산군이 가칭 '삽교역(충남도청역)' 신설을 충남도와 함께 정부와 국회 등에 강력하게 요구하고 나섰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24일 간부회의에서 "삽교역 신설은 모든 예산군민의 간절한 염원"이라며 "지난 10월 충남혁신도시가 지정되는 등 주변 여건이 크게 변화하는 가운데 국가 균형발전 및 서해안 내포철도가 완료 시 서해선 복선전철의 환승역 역할을 맡게 될 삽교역 신설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해선 복선전철은 경기 화성에서 충남 홍성까지 총 사업비 4조 1121억 원을 투자해 90.01km를 연결하는 전철로 설계속도 시속 250㎞에 최고속도 260㎞ 열차차량을 투입해 운행하게 된다.

또한 삽교역 신설부지(7239㎡)는 지난 2017년 전액 국비 매입이 완료된 상태이며 충남도에서 지난 11월 4일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에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를 의뢰해 현재 검토 중이다.

특히 현재 공사 중인 서해선 복선전철 노선공사와 삽교역 신설공사를 병행 할 경우 공사비용 27억원을 절감함은 물론 시공성 및 안전성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에 따르면 2018년 국토교통부는 사전타당성조사를 하며 하루 이용객을 8506명으로 예측하고 비용대비편익(B/C)은 1.07, 수익성(R/C)은 1.88로 경제성이 있다고 판단했으나 기재부 의뢰로 진행된 수요분석에서는 하루 이용객이 5328명으로 전망돼 국토부 조사에 비해 3000여 명이 줄어들면서 B/C는 0.63, R/C는 0.56으로 줄었다.

군은 서해선복선전철의 경우 최고속도 시속 250km로서 철도건설법상 '고속철도'로 적용해야 했으나 이를 '일반철도'로 분류해 수요예측을 함에 따라 이용객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예산군 각 사회단체에서는 삽교역 신설이 안되면 철도 용지만 내주는 격이라며 군민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을 때에는 강력한 집단행동도 불사하겠다는 격앙된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주대 이선하 교수(건설환경공학부, 전 대한교통학회 부회장)는 "철도의 수요예측을 분석할 때 시속 200km 이상으로 주행하는 철도는 '고속철도'로 적용해야 한다는 게 국토부의 법률자문 결과"라며 "현실에 맞지 않는 국가교통데이터베이스(KTDB)를 적용해 수요예측을 분석하기보다 국가균형발전의 정책적 측면, 지방재정 투자 등 지방자치단체의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충남연구원 김형철 책임연구원은 "서해선 삽교역 신설은 내포혁신도시에 광역 교통체계의 중요한 고속철도 서비스 제공뿐만 아니라 국토 전 지역에서 서해안 지역의 관문 역할을 수행하는 환승역 개념에서도 중요한 포석이 될 것"이라며 삽교역 건설 필요성을 제기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dh4112@daejonilbo.com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