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2021년도 예산안 1조 1263억원 편성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11:26:04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충주시는 '시민의 삶의 질 향상'실현을 위한 내년 예산안 1조 1263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4일 밝혔다.

시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은 올해 당초 예산 1조 698억 원보다 565억 원(5.2%)이 증가했으며, 일반회계는 9577억 원, 특별회계는 1686억 원으로 편성됐다.

분야별 예산은 △일반행정 및 안전 682억 원 △교육·문화·체육·관광 766억 원 △사회복지·보건·환경 592억 원 △농림·수산 1272억 원 △산업·교통·지역개발 1894억 원 등이다.

이번 예산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휴식공간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두면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호우피해 복구 완료에 집중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도시녹화로 시민들의 휴식공간 마련'을 위해 △시민의 숲 및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52억 원 △복합체육센터 및 공원 조성 47억 원 △수안보 도시생태공원 조성 11억 원 △주요시가지 녹지대 및 가로화단 조성 14억 원 △꽃의 거리 조성 4억 원 등을 편성했다.

또한 '걷기 좋은 명품길과 찾고 싶은 도시 조성'을 위해 △충주호 출렁다리 조성 5억 원 △목계솔밭 캠핑장 조성 38억 원 △금가 달숯공원 조성 31억 원 △계명산 자연휴양림 시설개선 27억 원 △동량 감성길 조성과 종댕이길, 비내길 개선 등에 10억 원을 투입한다.

'품격있고 정돈된 도시구현'을 위해 △5개 지역 도시재생 사업 123억 원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83억 원 △도로개설 및 정비 275억 원 등도 함께 책정했다.

'지역경제 활성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기업 투자보조금 50억 원 △기업도시 연구 용지 매입 73억 원 △충주사랑상품권 발행비용 86억 원을 편성했다.

특히 지출구조조정과 경상경비 절감을 통해 마련한 13억 원의 재원으로 △소상공인 점포환경개선 및 이자 비용 지원 10억 원 △청년농업인 농지임차료 지원 1억 원 △농수산물 택배비 지원 1억 원 등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계층을 위해 사용한다.

이어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주거급여 83억 원 △생계급여 275억 원 △기초연금 1,043억 원 △노인일자리 지원 152억 원 △아동수당 109억 원 △영유아보육료 249억 원 등을 편성했다.

이 외에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숲 조성 52억 원 △전기 및 수소자동차 보급 137억 원 △운행경유차 배출 저감사업 58억 원 등 247억 원을 반영했다.

한편 농업 분야 예산은 올해 당초 1033억 원보다 238억 원(23%)이 증가한 1273억 원으로, 기본형 직불제 97억 원의 증가와 산사태 복구비용 95억 원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됐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