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도굴' 3주 연속 정상 …'런' 2위로 진입

2020-11-24기사 편집 2020-11-24 08:45:32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영화 '런' 스틸
[올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범죄 오락 영화 '도굴'이 3주 연속 정상을 차지한 가운데 아니시 차간티 감독의 신작 스릴러 '런'이 2위로 진입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 사흘(20∼22일) 동안 '도굴'은 15만6천여명(35.8%)의 관객을 더하며 3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지난 4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127만6천여명이다.

새로 개봉한 한국 영화 신작이 없었던 지난주, 다크호스로 떠오른 '런'이 11만명(26.3%)의 관객을 모으며 2위를 차지했다.

고아성·이솜·박혜수가 주연한 상고 출신 대기업 말단 직원들의 유쾌한 성장 이야기를 그린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한 달째 흥행 중이다. 5만여명(11.7%)의 관객을 더해 지난달 21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153만3천여명을 기록했다.

김혜수와 이정은이 호흡을 맞춘 '내가 죽던 날'이 3만5천여명(8.2%)으로 4위다. 지난 12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21만2천여명이다.

새로 개봉한 영화 중에는 '택스 콜렉터', '마리 퀴리' 등의 외화가 6, 7위에 올랐으나 관객 수는 7천명대 수준에 그쳤다.

이달 들어 극장 관객 수는 다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첫째주 70만8천여명, 둘째주 57만9천여명이던 주말 관객 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주 다시 44만2천여명까지 떨어졌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