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성구보건소, 새 보금자리에서 공식 업무 돌입

2020-11-23기사 편집 2020-11-23 18:06:54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유성복합터미널 부지(구암동 91-6번지)에 건립된 신축 유성구보건소. 사진=유성구 제공

대전 유성구보건소가 23일 유성복합터미널 신축 청사로 이전을 완료하고 공식업무에 착수했다. 이번에 새롭게 들어선 유성구보건소는 연면적 5992㎡, 지하1층-지상3층 규모에 총 사업비 130억 원이 투입됐다.

보건소 1층에는 진료실과 예방접종실, 민원접수실, 한방진료실, 여성보건실이 위치해있고, 2층에는 어린이건강체험관과 치매안심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가 있다. 특히 1층 음압 격리실에는 전국 보건소 최초로 음압 장비를 도입해 상시 감염병 의심환자 격리 검사가 가능하다. 3층에는 건강증진센터, 다목적실이 마련됐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