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 겨울, 따뜻했던 지난 겨울보다 춥고 변동성은 더 커

2020-11-23기사 편집 2020-11-23 16:44:50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질 때가 있을 전망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 예상돼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올 겨울은 지난해보다 춥고 기온 변동은 더욱 클 것으로 전망됐다.

23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올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고 내년 1-2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확률이 높다.

다만 북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어 따뜻했던 지난해 겨울보다 추운 날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겨울은 평년보다 2.6도 높게 나타났다.

월별로 보면 12월은 대체로 평년(0.1-1.1도)과 비슷하나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고 북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을 전망이다.

1월은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월 평균 기온은 평년(영하 2.8-영하 1.4도)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겠다.

12월부터 1월까지는 찬 공기가 따뜻한 서해상을 지나면서 형성된 눈구름대가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2월은 찬 공기의 세력이 약화하면서 기온이 차차 오르나 일시적으로 찬 공기의 영향을 받으면서 기온이 다소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으며,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다음달과 내년 2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겠고, 1월은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올 겨울도 따뜻했던 지난해 겨울이나 폭설이 내렸던 2018년 겨울처럼 이상기후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기상청의 설명이다. 최근 지속되는 라니냐 상태와 북극해빙과 진동 등의 이유로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이 떨어질 수도 있기 때문.

기상청 관계자는 "지난 여름과 같이 기후가 예상과 다를 수도 있다"며 "지속적으로 기상 전망을 참고해달라"고 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