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내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누적 228명

2020-11-23기사 편집 2020-11-23 10:33:5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청주]충북도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밤 새 3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 추가 확진자 3명은 발생지역과 감염 경로도 제각각이어서 지역내 추가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30분께 청주시에 거주하는 60대 A씨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2일 경기도 하남시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받고 진단검사를 받았다. A씨는 지난 16-19일 제주도 여행 중 하남시 확진자와 같은 숙소에서 머물렀다.

진천군에 거주하는 50대 B씨는 이날 0시 5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 19일부터 경미한 오한 증상이 있었고, 이후 증상이 가중돼 지역 병원과 약국을 이용한 뒤 진천군보건소를 찾아 검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역 당국은 B씨의 감염경로를 확인 중에 있다.

이날 오전 6시께 확진 판정을 받은 충주시 거주 50대 C씨는 경기도 김포시 확진자의 접촉자다. C씨는 지난 18일 확진자와 접촉한 뒤 서울 강서구보건소에서 검체 채취를 받고 충주 자가격리 장소로 이동했으나 '불명확'하다는 결과가 나와 22일 충주시보건소에서 재차 검사받았다. 추가 확진자 3명 모두 동거가족은 없다.

보건당국은 이들을 청주의료원에 입원 조처하고, 추가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이로써 충북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28명으로 늘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