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령시, 보령해상풍력 민관협의회 위촉

2020-11-23기사 편집 2020-11-23 09:47:52      최의성 기자 cnce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령] 보령시는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보령해상풍력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민관협의회 위촉 및 1차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보령해상풍력단지 개발 지원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사업 착수단계부터 주민수용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계자와 시민으로 민관협의회를 발족하고, 현재 해상풍력 사업의 추진 상황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위원으로는 시 관계자와 보령시의회 의원, 한국중부발전(주), 수산업관계자, 섬 주민 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등 30명이다.

민관협의회 위원들은 오는 2022년 11월까지 2년 간 △보령해상풍력단지 개발 최적 입지 등 선정 협의 △수산업 공존형 보령해상풍력단지 개발 공동 모색 △해상풍력단지 개발과 연계한 주민 이익공유 모델 개발 ◇보령해상풍력 단지개발 지원사업 민·관 상생 협약 도출 등을 맡게 된다.

또한 시는 어민 등 수산업 관계자의 갈등 조정 역할을 하고 △수산업 단체는 어민 피해 최소화 방안 제시 △지역 수협은 수산업 공존형 해상풍력단지 개발 자문 △한국중부발전은 해상풍력단지 개발 추진 상황 공유 및 협의체 의견 수렴 △자문위원은 수산업 공존 방안 등을 자문하게 된다.

시는 이번 민관협의회 구성 이후 보령해상풍력단지개발 주민수용성 확보 및 지역 상생 조성방안, 해상교통 안전진단, 군전파영향평가 연구용역 등을 발주해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예상되는 문제점을 착실히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보령해상풍력단지 개발사업은 정부의 에너지산업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른 지역 위기 대응 전략으로 오는 2025년까지 약 6조 원을 투자해 외연도 북측, 황도 남측 해상 62.8km 면적에 1GW급 해상풍력 발전 설비를 갖추는 사업이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개발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3년간 최대 국비 36억 원을 확보하여 기초설계, 풍황·해양환경 조사 등 개발비용 일부를 지원 받는다. 최의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nces@daejonilbo.com  최의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