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수도권 2단계·호남 1.5단계로 상향 논의"

2020-11-22기사 편집 2020-11-22 15:53:27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거리두기 상향 기준 충족 때까지 기다리지 않겠다"

첨부사진122일 정부서울청사에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총리. 사진=연합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 중인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수도권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상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호남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1.5단계로 높아질 전망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대다수 전문가와 방역 현장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겠다"며 "수도권은 2단계로, 호남은 1.5단계로 선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오늘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수도권에서는 가족과 지인 모임, 직장 등을 고리로 한 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호남에서는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 50여명이 발생한 뒤로 곳곳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해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특히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세계 각국이 겪는 대규모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면서 "대입 수능시험 이전에 확산세를 꺾고 겨울 대유행을 막으려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포함해 가능한 한 모든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한편 정부의 백신 확보와 관련, 빠른 시일내 정부의 백신 확보 진행 상황을 보고하겠다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