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영하권 날씨 예상...충남 내륙 일부 지역 한파특보 발효

2020-11-22기사 편집 2020-11-22 15:44:22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23일 충청권 대부분 지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22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며 밤사이 지표면이 냉각되며 23일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6-12도 가량 낮아지겠다.

충남 천안·계룡·청양· 공주 등 일부 내륙에는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한파특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평년보다 3도 이상 낮을 때 발효된다. 23일 충청권 대부분 지역은 전날보다 12도 이상 기온이 떨어지는 등 영하권의 기온을 보이며, 이른 아침 갑작스런 영하의 추위가 찾아오겠다. 낮 기온도 10도 이하의 분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세종·충남지역의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영상 1도, 낮 최고기온은 7-9도로 예상됐다.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2도, 낮 최고기온은 8-10도로 전망됐다.

대전은 23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도로 체감온도는 영하 5-4도로 예측됐다. 세종은 아침 최저기온 영하 2도, 체감온도는 영하 6-5도, 충남 천안은 아침최저기온 영하 4도, 체감온도는 영하 8-7도로 각각 전망됐다.

초속 4-9m의 바람이 강하게 불며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관측됐다. 충남서해안에는 초속 9-13m로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오는 27일까지 비슷한 기온대를 보이다가 28일부터 더욱 추워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파의 영향으로 충남 천안·계룡·청양· 공주 지역은 보건분야에서 주의단계, 다른 충청권 지역은 관심단계로 분류됐다.

충청권의 23일 날씨는 중국 중부지방에 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대체로 맑을 것으로 관측됐다. 24일은 중국 산둥반도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며 가끔 구름 많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날씨가 추워지며 한랭질환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실내온도와 노인, 영유아의 체온을 자주 확인하고 적정 실내 온도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충청권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