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제동 철도관사촌 '사진·설치예술' 프로젝트 개최

2020-11-22기사 편집 2020-11-22 15:10:56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대전 소제동 아트벨트의 두 번째 프로젝트인 '미래 산책(Into the Future)'이 시민 곁을 찾아간다. 재단법인 CNCITY마음에너지재단은 전시, 설치, 공연, 퍼포먼스, 교육, 관객 참여 프로그램 등이 준비된 복합문화예술프로젝트 '미래 산책'이 내년 3월 14일까지 소제동 일원에서 열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김태은, 김형중, 나나다시, 박찬민, 박철순+조봉국, 배진호, 손영득, 윤혜진, 이정민, 정경자, 정보경, 천영환 등 국내외 12개팀 13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한다.

백 년 가까운 시간을 품은 철도 관사 건물을 전시·공연 공간으로 활용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관사16호, 마당집, 핑크집, 두충나무집에 팔남매집과 영화식당을 더해 다채로운 콘텐츠가 제공된다.

프로젝트에 새롭게 추가된 팔 남매집은 1940년대 철도 공무원으로 근무했던 아버지 밑에서 나고 자란 팔 남매의 추억을 되살렸다. 2008년 작고한 아버지를 그리워하는 팔 남매의 이야기를 서정적으로 해석한다.

정경자 작가의 영상과 사진 작품이 더해지면서 한국근현대사 속 대전의 과거와 미래를 함께 생각해 볼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진다. 행사 기간 중 전시와 함께 퍼포먼스, 워크숍,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이어질 예정이다.

소제동 아트벨트는 철도 관사를 개조해 예술 행사가 가능한 6개 공간과 지역 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15개 상업 공간이 뜻을 같이하는 복합문화 타운이다. 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CNCITY마음에너지재단은 지난 9월 첫 번째 프로젝트 '오늘 꾸는 꿈'을 성황리에 마쳤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