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남대 '전두환 동상' 훼손 50대 구속

2020-11-22기사 편집 2020-11-22 15:00:24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안에 세워진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가 쇠톱으로 훼손돼 있다. 사진=청남대 관리사업소 제공


[청주]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안에 세워진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를 쇠톱으로 훼손 한 50대가 구속됐다.

청주지법 김환권 판사는 21일 공용물건 손상 혐의롤 받는 A(50)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20분께 청주시 문의면 소재 청남대 안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의 목 부위를 쇠톱으로 자르려 한 혐의를 받는다. 청동으로 된 이 동상의 목 부위 3분의 2가량을 훼손했다. 관광객으로 청남대에 입장한 A씨는 동상 주변의 CCTV 전원을 끈 뒤 미리 준비해 간 쇠톱으로 범행을 했다. 이 과정에서 CCTV에 접근을 막는 펜스 자물쇠도 파손했다. 청남대 관리사업무소 측은 A씨의 범행 현장을 뒤늦게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의 신분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전두환 동상의 목을 잘라 그가 사는 연희동 집에 던지려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 집권기인 1983년 건설된 청남대는 대통령 전용 별장으로 사용되다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결단으로 일반에 개방됐고 관리권도 충북도로 넘어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