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재확산 해법 놓고 여야 제각각

2020-11-22기사 편집 2020-11-22 14:41:31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 확진자수가 22일까지 닷새째 300명대로 집계돼 재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여야는 제각각의 해법을 제시하며 시각차를 드러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대비 330명 늘어난 3만 733명이다. 해외 유입을 더한 확진자 수는 전날 386명보다 56명 감소했지만 18일부터 5일째 300명대(313명→343명→363명→386명→330명)다.

이처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자 여당은 국민의 철저한 방역 협조를 요청한 반면, 야당은 소비쿠폰 정책을 지적하며 즉각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촉구했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내 상황이 녹록지 않다. 신규 확진자로 닷새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은 내달 초 6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수를 기록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국민께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외출과 모임을 자제해 달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낮추어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피해를 줄이고 경제 손실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장기화된 코로나 19로 인한 피로감과 방역 불감증이 국민적 희생으로 쌓아 올린 방역과 경제성과를 한꺼번에 무너뜨릴 수 있는 상황"이라며 "11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과 임용고시 등 수험생들이 1년간 준비한 시험을 안전하게 치를 수 있도록 국민 모두가 조금씩 양보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제 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다. 노량진 학원가에서 번진 코로나19에 어제 치러진 중등교사 임용시험에 응시 못한 확진자 수험생만 60명이 넘는다"며 "정부는 격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을 시간이 없다. 하루속히 거리두기 격상과 함께, 강력하고 일관된 방역대책 시행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 대변인은 "의료계 전문가들은 정부에 '더 강력한 방역 조치'를 요구했지만 방역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을 두고 여전히 '검토 중', '논의 할 것'이라며 미적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1000만 명 분 8대 소비쿠폰 사업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며 "정부는 방역과 경제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명분하에, 좌회전 깜박이를 켜면서 우회전하기를 반복해 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혼란스럽기만 하다"며 "더군다나 다가온 연말연시, 학교, 직장생활 등 각종 소모임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에 자칫 정부의 오락가락 방역정책으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악화일로를 걷는다면, 내수경제 활성화 역시도 장담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