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 맞손

2020-11-22기사 편집 2020-11-22 14:07:56      김성준 기자 juneas@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제29회 충청권행정협의회…공동 합의문·업무협약서 등 채택

첨부사진1허태정(왼쪽부터)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가 20일 세종 수목원에서 열린 충청권 행정협의회에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들은 충청지역이 하나의 생활권·경제권으로 형성될 수 있도록 사회·문화·경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충청권행정협의회는 20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제29회 협의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 등을 채택했다. 충청권행정협의회는 충청권 4개 시·도 시장·도지사로 구성된 행정 협의체로, 이날 회의에는 양승조 충남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등이 참석했다.

4개 시·도의 시장·도지사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추진 합의문을 통해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국가 불균형 문제를 함께 풀기 위해 '지역의 성장이 곧 국가의 성장'이라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도하고, 분권형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고자 한다"며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을 구성해 수도권 일극화에 대응하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세계적 경쟁력 제고와 환황해권 번영 등 동반 성장을 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4개 시·도는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세부 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공동 수행해 지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또한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한 △혁신도시 및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광역철도망(일반철도 포함)·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조성·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중부권 실리콘밸리 조성사업과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사업의 성공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도 각각 체결했다. 또한 수도권(경부선)과 충북·세종·대전을 연결하는 광역철도망 구축사업과 보령부터 부여, 청양, 세종을 거쳐 조치원까지 이어지는 100.7㎞ 길이의 단선전철 길을 내는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사업에도 뜻을 같이했다. 앞서 충남도는 충청산업문화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2021-2030)'에 반영해 줄 것을 국토부에 건의했다.

4개 시·도 시장·도지사는 이날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충청 내륙권 도시여행 광역 관광 개발 사업에 대한 충청권 공동 건의문도 채택했다.

양 지사는 "충청권 4개 시·도의 상생 협력은 지역과 국가 발전을 위해 양보할 수 없는 가치"라며 "지역균형 뉴딜사업,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에 대한 공동 노력과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neas@daejonilbo.com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