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스마트폰 액정 파손되도 걱정 마세요

2020-11-19기사 편집 2020-11-19 15:50:10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KIST, 자가 치유 소재 개발
최대 20분 이내에 95% 복원

첨부사진1한국과학기술연구원 연구진이 개발한 자가치유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의 접힘(foldalbe) 테스트. 사진=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앞으로 스마트폰 액정 파손에 따른 스트레스가 사라질지도 모르겠다. 스스로 손상을 회복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액정 소재가 나왔기 때문이다. 19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따르면 구조용복합소재연구센터 정용채 센터장 연구팀은 연세대 한학수 교수 연구팀과 소재에서 발생한 균열·손상된 기능을 스스로 복원할 수 있는 자가 치유 투명 전자소재를 개발했다.

연구진은 유리처럼 투명하고 강도가 세면서도 수십만 번 접어도 흠집이 나지 않는 '투명 폴리이미드(CPI)'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CPI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균열·손상된 기능을 어떠한 환경에서도 쉽고 빠르게 능동적으로 복원할 수 있도록 식물의 일종인 아마 씨에서 추출한 아마인유(상온에서 쉽게 경화되는 특성에 코팅 물질로 많이 쓰인다)를 활용했다. 연구진은 아마인유를 담은 마이크로캡슐을 제조한 뒤 실리콘과 섞어 CPI 위에 코팅해 보호층을 만들었다.

해당 소재는 손상이 생기면 마이크로 캡슐이 터져 아마인유가 흘러나와 손상된 부분으로 이동한 뒤 경화돼 스스로 복원된다. 게다가 기존 자가 복원 기술들의 한계였던 단단한 소재에 적용 가능하고 상온에서도 작동된다. 또한 자외선 반응에 치유 속도가 더 빨라지며, 최대 20분 이내에 손상의 95% 이상을 복원한다. 또 자가치유 기능을 국소적인 손상에서 국부적인 손상범위까지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정용채 센터장은 "손상된 고분자 소재의 물성과 수명을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자가 복원 투명 폴리이미드를 제조했다"며 "유연 디스플레이와 전자재료 디바이스 등 그 소재의 응용 범위를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