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슈]중기부 세종이전 대전시민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2020-11-18기사 편집 2020-11-18 17:58:15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론조사 결과 '싸늘' 속 80% 반대…대전시, '민의를 반영하지 않은 이전 드러낸 셈'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정부대전청사 소재 중소벤처기업부의 탈(脫)대전·세종행 추진을 바라보는 대전 시민들의 반감과 싸늘한 시선이 여론 조사 결과 명확히 드러났다. 중앙행정기관의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 이전을 다루는 현행법이 국민 의견 수렴 절차를 거치도록 규정한 것처럼 중기부 이전의 적절성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지역 민심을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전시는 여론조사업체 엠앤엠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4일 3일간 만 19세 이상 대전시민 1014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유선 50%·무선 50%)를 실시한 결과 79.3%가 "중기부가 대전에 있어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전시민 10명 중 8명이 중기부 세종 이전을 반대한 셈이다. 나머지 11.9%는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했고 8.8%는 '잘 모름·무응답' 순이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 중기부의 대전 존치 의견은 생산기술직, 관리·전문직, 주부, 자영업 직업군에서 8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대전시측은 설명했다. 또한,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 사실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66.7%가 '알고 있다'고 답했으나 '모른다'는 응답도 33.3% 수준에 달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에 관한 시민들의 의중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여론조사를 실시할 의향이 있느냐는 본보 질의에 "충분히 가능한 일이고 좋은 제안이다.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뒤 이뤄졌다.

정치권과 정부 관계부처를 상대로 연일 중기부 대전 존치를 촉구하고 있는 대전시로서도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대의명분과 함께 정확한 시민 여론을 확인해 효율적인 압박 수단의 하나로 활용할 필요성을 인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80%에 육박하는 중기부 탈대전 반대 의사는 '시민 의견 경청' 입장을 분명히 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공개발언과 결합해 중기부 이전을 백지화하는 강력한 방어기제로 작동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가 중기부 이전을 허용한다면 대다수 대전시민들의 이전 반대 의견을 허투루 취급해 무시하는 것이고, 일방통행은 없을 것이란 약속을 저버린 채 이전을 강행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앞서 이 대표는 11일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대전의 중소벤처기업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할 것"이라면서 "대전시민 의견을 무시하며 이전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대전 혁신도시'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감도 고스란히 표출됐다. 대전 혁신도시 지정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냐는 물음에 '매우 도움된다' 18.8%, '어느 정도 도움된다' 64.7%로 조사됐다. 시민 83.5%가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긍정적인 시각을 보인 것이다. 이밖에도 시민 90.6%는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지역 청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여겼다. 혁신도시는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핵심으로 한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