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출해 드립니다"...저금리 미끼 70억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 적발

2020-11-16기사 편집 2020-11-16 17:04:27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저금리로 대출을 해 주겠다'고 속여 70억 원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저금리 대출을 미끼로 400여 명에게 70억 원 가량을 챙긴 8개 보이스피싱 조직, 조직원 57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기 등의 혐의를 받고 있으며 총책 A씨 등 53명은 구속됐다. 경찰은 중국 공안과 공조해 현지에서도 조직원 7명을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11월부터 최근까지 중국에 콜센터를 두고 금융기관 직원을 사칭, 기존 대출금리를 낮춰주겠다고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거액을 챙겼다. 조직원 중에는 피해자들에게 문화상품권을 구매하도록 해 상품권 핀(PIN) 번호를 전송받아 현금화하는 수법을 사용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만 400명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범죄 수익에 대해서는 기소 전 몰수보전 조치를 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계속 수사 중이다.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는 이번에 붙잡힌 일당이 사용한 수법과 비슷한 대면편취형이 급증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까지 대전지역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 1221건 중 대면편취 수법은 13.9%(170건)였으나, 올해는 10월까지 피해 건수 849건 중 대면편취형 수법이 47.7%(405건)로 지난해와 비교해 138.2%(235건) 증가했다.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주요 사례는 대출사기형과 기관사칭형으로 구분된다. 대출사기형은 "기존 대출을 상환하면 신용평점이 올라가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접근한 뒤, 피해자가 대출금을 상환하려고 하면 "부당하게 신용평점을 올리는 행위로 적발되었다며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대출금을 전달하라"며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해 금융감독원 직원을 만나서 직접 전달하도록 요구한다.

기관사칭형은 검찰, 경찰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된 대포통장이 개설돼 수사중이고 그 통장으로 들어온 돈은 범죄수익금이므로 금융감독원이나 금융위원회 직원을 만나서 전달하라"고 속여 현금을 전달받는 수법이다.

이 같은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대전경찰청은 오는 20일까지 전 경찰 역량을 집중해 대전지역 금융기관 대상 '고액(1000만 원 이상) 현금인출 시 112신고 당부 강조 주간'을 운영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을 예방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고액 현금인출 시 창구 직원의 112신고 등 적극적인 대응"이라며 "시민들도 저금리 대출을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보이스피싱은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