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장동혁 "민주당에 다 몰아줬는데도 중기부 이전 말 안돼"

2020-11-02기사 편집 2020-11-02 17:49:47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민의힘 장동혁 대전시당 위원장은 2일 "지역구 국회의원과 대전시장, 자치구청장까지 민주당에 다 몰아줬는데도 현 정권의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에 꿀 먹은 벙어리"라며 "국민의힘은 대전에 현역의원이 없지만 시당 차원에서 해야 하고 할 수 있는 일을 다해 중기부 세종 이전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장 위원장은 이날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얼마 전 결정된 혁신도시 지정마저도 중기부 이전에 대한 입막음으로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마당에 지역 민주당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한다더니 보류된 것으로 안다. 여당이 나서지 않을 때 야당이라도 해야만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위원장은 또 "중기부가 대전에서 세종으로 이전하는 것은 명분이 없으며 아무런 대책 없이 야반도주하듯 갑자기 이전을 발표했다"면서 "중기부 이전 이유로 든 사무공간 부족은 공무원이 원해서 가겠다는 것이고 그들에게 대전은 더 이상 매력 없는 도시라서 세종으로 가고 싶다는 말밖에 안 된다. 그게 대전시민을 더 화나게 한다"고 혹평했다. 이어 "중기부만 떠나는 게 아니라 문제는 중기부와 관련 있는 산하기관과 기업들도 떠나면서 대전지역에 경제 공백이 생긴다는 점"이라며 "중기부 이전을 막는 게 최선이지만 (이전을 막을 수 없다면) 현 정부가 대전에 생길 경제적 공백을 어떻게 채워줄 지 대답을 들을 때까지라도 싸우겠다"고 공언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