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로 간다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7:47:24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10년 동안 공전을 거듭한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이 당초 예상한대로 공영개발로 추진된다. 민간기업 유치를 통한 민자개발에서 대전시 재정 등 공적자금이 투입되는 공영개발로의 변경이다. 허태정 시장은 29일 시정 브리핑을 열고 "그동안 민간사업자 재공모 가능성을 열어두고 국내 굴지의 건설사, 유통·금융업계와 의견을 타진했으나 사업 참여 의지가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며 "민·관 합동 개발 방식 역시 민간사업자 참여가 전제돼야 하는데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참여를 희망하는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우선하는 여론을 고려해 공영개발방식을 결정했다"면서 "시민 기대에 부응하는 명품 터미널을 건립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이런 방침에 따라 대전시 산하 공기업인 대전도시공사는 곧바로 터미널 건축 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사업여건 개선을 위해 층수제한을 기존 10층에서 20층 이상으로 완화하고 건축용도도 공동주택을 허용하는 것으로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기로 했다. 유성복합터미널의 세부적인 건립계획은 터미널 건축 기본계획 용역 결과와 개선된 사업여건 등을 반영해 내년 상반기 중 확정·발표한다.

당초 3만여㎡로 계획했던 판매시설 면적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허 시장은 "대전지역 산업·유통 환경으로 볼 때 대규모 쇼핑몰을 개발하는 것은 시대 흐름에 벗어난다"며 "대신 청년주택을 확대하는 등 공적인 이익을 제고하는 접근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재 운영 중인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터미널 건립 전 대전도시철도 구암역 인근 유성복합환승센터 부지로 우선 이전된다. 대전시는 정류소가 낡고 비좁아 이용객 불편이 크고 극심한 교통혼잡으로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한다. 새로 이전할 유성시외버스정류소는 2800㎡ 부지에 연면적 600㎡ 규모로 건립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내년 상반기까지 유성광역복합환승센터내 부지로 이전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각종 부대시설과 편익시설을 갖춰 쾌적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