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회 운영위, 靑 국정감사 내달 4일로 연기... '참모진 불출석'에 野 반발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7:46:59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날 참모진 7명 무더기 불출석 사유서 제출에 국민의힘 '야당 무시' 반발

29일로 예정됐던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가 다음달 4일로 전격 연기됐다.

김태년(민주당)·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당초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운영위의 청와대 국정감사를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양당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는 증인으로 출석예정이던 청와대 참모진들이 국감 전날 무더기로 불출석을 통보함에 따라 야당인 국민의힘이 반발한 데 따른 것이다. 서훈 안보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 유연상 대통령 경호처장, 지상은 경호본부장, 이성열 국가위기관리센터장, 노규덕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 등 청와대 참모진 7명은 국감 하루 전인 28일 저녁 국회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출석 예정이었던 서 실장은 지난 17일 방미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만큼,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른 자가격리로 대면회의가 불가하다는 사유를 밝혔다. 서 실장의 방미를 수행한 노 비서관도 같은 이유를 명분으로 밝혔고, 박 비서관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건으로 자리를 비우기 힘들다는 입장을 알려왔다.

유 경호처장과 지 경호본부장, 이 센터장은 당초 업무적 특성과 국정현안 대응을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밝혔었다. 민정수석은 관례적으로 사유서를 제출하고 불출석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이처럼 증인들의 무더기 불출석이 예고되자, 국민의힘은 "국회 무시의 전형"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며 청와대 국감 보이콧을 검토해 왔다. 실제로 주 원내대표는 "어제 저녁에 불출석한다고 통보하는 게 말이 되냐. 민주당 원내대표단이 국회의 기본 체면은 지켜줘야 한다"며 "안보실장이 안 나오는 게 어딨냐. 도대체 국회가 이런 적이 어딨냐"고 반발했었다. 이에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갖고 안보실장이 출석할 수 있도록 국감을 연기하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국감은 안보실 인원이 불참한 가운데 해서는 의미가 없다"며 "내일부로 서훈 안보실장을 비롯한 방미단의 자가격리 기간이 끝나니까 다음주 수요일(11월 4일) 오전 11시에 안보실장 참여 하에 국감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서 실장을 포함한 안보라인의 출석 문제는 국감 일정 자체가 연기됨에 따라 일단 봉합되는 모양새이나, 관례상 국감에 불출석해오던 민정수석의 출석 여부를 놓고 여야간 이견이 남아 또다시 갈등요인으로 부각될 가능성은 아직 배제할 수 없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