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52년만에 청와대 뒤 북악산 개방... 靑 "대선 약속 이행"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7:38:59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북측면 먼저 개방 후 내년 상반기 남측면까지 완전 개방

일명 '김신조 사건'으로 불리는 1968년 무장공비 침투 사건(1·21 사태) 후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청와대 뒤 북악산 일부 지역이 52년 만에 시민 품으로 돌아간다.

청와대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달 1일부터 청와대 뒤편 북악산 북측면 구간이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된다"며 "이번 개방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대통령 집무 청사를 광화문으로 옮기고 청와대와 북악산을 국민에게 돌려 드리겠다"며 "청와대는 수도 서울을 상징하는 시민 휴식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공약했었다. 청와대는 이번 북악산 북측면 개방에 이어 오는 2022년 상반기에는 남측면도 개방할 예정이다.

이번 1차 개방으로 한양도성 북악산 성곽으로부터 북악스카이웨이 사이의 성곽 북측면이 열리게 된다. 그동안 대통령 경호처는 국방부, 문화재청, 서울시 등 관계기관 협의체를 구성해 기존 군 순찰로를 자연 친화적 탐방로로 정비하는 사업을 추진했었다. 철거된 폐 군 시설 및 콘크리트 순찰로는 1만㎡의 녹지로 바뀌었고, 탐방로에 있는 일부 군 시설물들은 기억의 공간으로 보존됐다. 쉼터와 화장실 등 시민휴식공간도 조성됐다.

청와대는 "이번에 북악산이 개방됨으로써, 시민들이 향유할 수 있는 서울 도심 녹지 공간이 크게 확대되는 것은 물론이고, 산악인의 오랜 바람인 백두대간의 추가령에서 남쪽으로 한강과 임진강에 이르는 산줄기 '한북정맥'이 오롯이 이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개방으로 서대문구 안산에서 출발해 인왕산과 북악산, 북한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을 중단 없이 산행할 수 있게 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