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세 자영업자·임금근로자 '빚' 늘었다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7:28:3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자영업자 평균 1억 6000만 원 빚… 부채 규모·연체율 증가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자영업자들의 빚(부채)이 크게 늘었다. 제 때 빚을 갚지 못하는 이들도 증가하고 있다. 개인사업자 중에서 20대는 전 연령층 중에서 빚을 갚지 못하는 연체율이 가장 높았다.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 부채'를 보면 자영업자들이 2018년 기준, 1인당 평균 1억 6000만 원의 부채(금융기관서 빌린 대출)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부채 규모는 늘지만 연체율이 오르는 등 부담이 커지고 있다. 2018년 12월 말 기준 개인사업자의 평균 대출은 1억 6428만 원이었다.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42만 원(4.7%) 늘어난 금액이다.

대출 잔액이 있는 개인사업자의 중위대출은 8454만 원으로 1년 전보다 554만 원(7.0%) 증가했다. 대출 잔액 기준 연체율은 0.32%로 집계됐다. 1년 전보다 0.05%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개인사업자 대출에 사실상 중소기업 수준의 우량한 자영업자들이 포함돼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영세 자영업자의 대출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연체율 상승 속도도 빠른 것으로 풀이된다.

연령별로 보면 50대의 평균 대출액이 1억 9060만 원으로 가장 많다. 60대(1억 7729만 원), 40대(1억 7159만 원)가 뒤를 따른다. 연령별 연체율을 보면 20대 이하가 0.47%로 가장 높고 40대 0.33%, 30대 0.32%로 조사됐다.

산업별 대출은 보건·사회복지(4억 8894만 원), 부동산(2억 7839만 원)이 많은 편이다. 연체율은 건설업 0.54%, 사업시설관리·임대 0.51% 순으로 높다. 매출액이 많을수록 대출금도 커지고 있다.

매출 10억 원 이상 개인사업자의 대출이 7억 9549만 원으로 가장 많고 매출 5억-10억 원은 3억 4458만 원, 매출 3억-5억 원은 2억 5527만 원 순이다. 임금근로자들의 빚 부담도 커지고 있다.

'2019년 일자리행정통계 임금근로자 부채'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기준 임금근로자의 평균 대출은 4245만 원, 중위대출은 4000만 원이었다. 2018년 대비 평균 대출은 7.1%(281만 원), 중위대출은 12.4%(440만 원) 늘어났다.

원금과 이자를 3개월 이상 제 때 갚지 못한 연체율은 잔액 기준 0.56%로 전년과 동일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29세 이하의 대출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세 이하 평균 대출액은 1243만 원으로 액수에서 타 연령층에 비해 많진 않았지만 증가율은 46.8%에 달했다. 29세 이하와 30대에서 가장 많이 늘어난 대출은 모두 주택 외 담보대출(85.8%, 20.4%)이었다.

연체율은 70세 이상(0.84%), 60대(0.82%), 50대(0.72%) 순으로 높았다. 30대는 0.38%로 가장 낮았다. 평균대출 액수는 40대 6205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30대(5616만 원), 50대(5136만 원) 순이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2019년 임금근로자 부채 현황. 사진=통계청 제공


첨부사진32018년 개인사업자(기업) 부채 현황. 사진=통계청 제공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