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 거주 외국인 222만 명, 총인구 대비 4.3%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6:52:16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수는 222만 명으로, 총인구 대비 4.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가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한국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와 한국국적 취득자, 외국인주민 자녀(이하 '외국인주민')는 모두 221만 6612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우리나라 총인구(5177만 9203명)의 4.3%를 차지했다. 이를 17개 시·도 인구와 비교하면 8번째에 해당하는 충남도(218만 8649명)와 대구(242만 9940명) 사이에 해당하는 규모다.

유형별로는 한국국적을 가지지 아니한 자(외국인근로자, 외국국적동포, 결혼이민자 등) 177만 8918명(80.3%), 한국국적 취득자 18만 5728명(8.4%), 외국인주민 자녀(출생)가 25만 1966명(11.4%)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72만 90명(32.5%), 서울 46만 5885명(21.0%), 경남 13만4,675명(6.1%) 순으로 수도권에 59.4%가 거주하고 있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안산(9만 2787명)에 가장 많았고, 경기 수원(6만 7073명), 경기 화성(6만 5040명), 경기 시흥(5만 9634명) 순으로 집계되었다.

외국인주민이 1만 명 이상 또는 인구 대비 5% 이상 거주하는 시·군·구는 95개 지역이며, 경기 23개, 서울 17개, 경남 10개, 경북 9개, 충남 7개 지역 등이다.

발표된 통계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외국인주민의 지역사회 정착 관련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이재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앞으로도 행정안전부는 외국인주민이 실질적 삶의 터전인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잘 정착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정착지원 기초인프라 조성사업과 우수사례 공유·확산 등 지자체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