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중·일을 넘어 환황해 평화와 번영의 규모 넓히자"

2020-10-29기사 편집 2020-10-29 16:42:42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양승조 지사, 29일 '제6회 환황해 포럼'서 개회사 통해 제안

첨부사진129일 예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양승조 충남지사가 환황해포럼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한·중·일을 넘어 몽골과 북한, 신북방과 신남방 국가로 환황해 평화와 번영의 규모를 더욱 넓혀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예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충남도 주최, 한반도평화포럼 주관으로 열린 '제6회 환황해포럼' 개회사를 통해 "이제 세계평화와 번영이라는 우리 인류 보편의 가치를 보다 넓게 구현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어 "환황해 지역은 전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발전해 나가고 있고, 세계 인구의 20%, 세계 교역량의 20%를 담당하고 있다"면서 "한·중·일 3국을 중심으로 한 환황해 지역은 수천 년의 역사를 통해 사람과 물자가 교류하고 종교와 학문이 넘나들며 역사적, 문화적 전통을 공유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혁신도시 지정을 통해 대한민국의 중심, 환황해의 중심으로 그 가치와 가능성을 인정받은 만큼, 충남이 환황해의 새로운 도약을 앞장서 이끌어 가겠다"며 "세계 평화와 번영, 그리고 공생을 위한 협력을 환황해에서 꽃피우자"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는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도미타코지 주한일본대사,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키르키즈스탄대사,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서형수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직접 참석했으며, 한·중·일과 덴마크 등 국·내외 전문가들은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이날 행사는 개회식에 이어 '환황해 평화 프로세스 구축방안'을 주제로 한 특별세션에서는 환황해 평화 장애 요인과 협력 지속 가능성 등을 논의했다. 본세션 '번영' 분야는 △저출산·고령화 시대를 대하는 지방정부의 자세 △해양 생태복원 및 지속가능한 자원 활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주제로 진행했다.'공생' 분야에서는 △환황해 역사문화 공유 자원을 활용한 관광 활성화 협력 방안 △환황해권 공중보건·위생 협력 방안을 주제로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